Press Release

文정부, 빅데이터 시장에 1조6천억 집행

0

문 대통령은 31일 오후 경기도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열린 ‘데이터 경제 활성화’ 규제혁신 현장방문 행사에 참석해 “대한민국은 인터넷을 가장 잘 다루는 나라에서 데이터를 가장 잘 다루는 나라가 되어야 한다”며 “데이터의 적극적인 개방과 공유로 새로운 산업을 도약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또 “데이터를 가장 잘 다루면서 동시에 데이터를 가장 안전하게 다루는 나라가 되고자 한다. 데이터를 잘 가공하고 활용하면 생산성이 높아지고 새로운 서비스와 일자리가 생겨난다”고 말했다.

정부는 아마존, 알리바바처럼 빅데이터 기업이 시장 혁신을 할 수 있도록 올해 5800억원, 내년엔 1조원을 시장에 풀고 전문인력 5만명, 데이터 강소기업 100개를 육성하기로 했다.

올해를 혁신성장을 위해 데이터 경제로 대전환이 필요한 중대한 시점으로 판단하고 있다. 국내 기업의 빅데이터 이용률은 7.5%에 그치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여러 부처가 함께 힘을 모아야 데이터 혁신이 가능하기에 관계부처의 긴밀한 협력을 통한 관련 법안 제출과, 국회 협력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달라”고 주문했으며, 데이터경제가 세계적으로 피할 수 없는 흐름이라면 우리도 발맞춰 신속히 전략을 세워나가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After almost a year, Facebook Watch is finally available worldwide

Previous article

Amazon Reaches Market Capitalization of $1 trillion

Next article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