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Eventbrite사는 지난주에 IPO를 계획하고 있다고 발표했으며, NYSE(미국증권거래소)에서 2억 달러의 주식을 거래 할 예정이다.

이 회사는 2016년 당해 40.4M(4040만달러), 2017년에는$38.5M(3850만달러), 2018년에는$15.6M(1560만달러) 적자를 보았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새로운 요금 체계인 “Essentials”패키지를 마련했다. 이를 통해 고객의 지불 처리 비용은 약 2.5~3%, 입장 요금은 0.7~0.99센트가 저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예전에는 티켓 대금의 1%를 서비스 요금으로 청구하고 있었으나, 이제부터는 2%를 징수할 예정이며, 19.99달러의 서비스 충전 비용도  폐지한다.

Eventbrite의 홍보 담당자는 이번 티켓 수수료 인하로 행사 참석자들의 경험을 항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으로 Eventbrite는 많은 경쟁과 직면할 것이기에, 이러한 변화는 놀라운 일이 아니다. Paperless Post, Ticketmaster, Facebook, Twitter 등의 소셜 네트워크 기업은 이 플랫폼의 최대 라이벌이다.

Evnetbrite는 지난해 7월 IPO를 신청했다. 2016년 1억 3300만달러를 기록한 수익은   인수 합병을 통해 2017년 2억 100만달러로 증가했다. Eventbrite는 2015년 판도라(Pandora)에 매각된 Ticketfly를 저렴한 가격에 인수했으며, 스페인 티켓회사인 Ticketea도 인수했다. 2017년 1월에는 암스테르담에 본사를 둔 Ticketscript를 인수했으며 이외에도 6건의 인수가 있다.

Crunchbase에 따르면, Eventbrite는 해당사의 주주인 Tiger Global Management, Sequoia Capital, T. Rowe Price로부터 약 3억 3000만달러를 마련했다. 이들 3개사는 회사의 pre-IPO 주식의 절반 가량을 보유하고 있다.

5억달러 펀딩자금에도 불구하고…기부금을 요청한 버즈피드(Buzzfeed)

Previous article

5백만달러로 음원 배포 방식에 혁신을(MusicLife)

Next article

You may also like

Comments

Leave a reply